세계일보

검색

민주 보좌진협 “더 큰 성적 비위도 제보 받아”

, 선거

입력 : 2022-05-13 06:00:00 수정 : 2022-05-12 23:2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잇단 성추문에 선거 ‘초비상’

박완주, 2021년 연말 보좌관 성추행
비대위 “국회 차원 징계도 요청”

朴, 박원순·오거돈 사건 당시엔
“참혹하고 부끄러운 심정” 비판

김원이 의원은 2차 가해 논란
국힘 “수사로 진실규명 나서야”
박완주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6·1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한 지 불과 하루 만에 성비위로 인한 초대형 악재에 직면했다. 최강욱 의원의 성희롱 발언 여파가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성비위 문제가 잇달아 불거지며 지방선거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열린 비공개회의에서 박완주(사진) 의원을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당내에서 성비위가 발생해 당에서 강력한 조치를 취했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국회 차원의 징계도 강력히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해 연말 발생했고 지난달 당 내 젠더폭력신고센터에 접수됐다. ‘86그룹’에 속하는 박 의원은 19대 총선 이후 21대까지 충남 천안을에서 내리 당선된 3선 중진 의원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날 같은 당 김원이 의원의 2차 가해 논란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자신의 전 지역보좌관으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2차 가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도 사과하며 조사에 적극 응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보좌진협의회(민보협)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최강욱 의원의 발언 문제가 불거진 이후 많은 제보가 들어왔다”며 “차마 공개적으로 올리기 민망한 성희롱성 발언들을 확인했고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민보협은 “성 비위를 포함한 여러 문제가 있음에도 (피해자의) 의원면직을 유도하고, 협의가 안 되자 직권면직을 추진하는 의원실이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 의원 측이 제3자의 대리 서명으로 피해자를 의원면직 처리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젠더폭력상담신고센터에 피해 사실을 알렸고, 민주당 윤리감찰단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하게 됐다는 게 민주당 설명이다.

 

민주당은 2년 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권력형 성폭력 의혹 이후 통렬한 반성과 재발 방지를 외쳤지만, 그 뒤로도 성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아 국민에 실망을 안겼다. 말뿐인 쇄신은 결국 지방선거를 앞둔 중요한 시기에 당의 발목을 잡게 됐다. 이날 열린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자 캠프 개소식도 ‘잔치’가 아닌 ‘사죄의 장’이 됐다. 박 의원이 양 후보 캠프 총괄상임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예정이었던 만큼 타격이 컸다.

 

특히 박 전 시장 사태를 앞장서서 비판하며 국민에 사과한 박 의원이 이번 사건의 당사자가 된 점에서 더욱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박 의원은 연이은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 성폭력 폭로가 발생한 2020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굉장히 참혹하고 부끄러운 심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박지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당 지도부는 대국민사과로 사태 수습에 나섰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윤호중 비대위원장과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내 성비위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또 사고가 터졌다. 앞으로 당내 젠더폭력에 더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국민의힘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당내 제명으로 끝낼 것이 아니라 책임 있는 자세로 수사기관 의뢰 등 진실 규명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