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새 정부 출범후 첫 무력시위

입력 : 2022-05-12 19:08:51 수정 : 2022-05-12 19:0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발생' 공개 당일 저녁 도발…방역조처와 별개로 '국방력 강화 지속'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12일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군 당국은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이날 발사는 지난 7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쏘아 올린 지 닷새 만이자 올해 16번째 무력시위다.

윤석열 정부가 지난 10일 출범한 뒤 첫 도발이다.

특히 이날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처음으로 인정하고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전환했다고 발표한 당일로, 코로나19 방역으로 전국적인 봉쇄 조처를 내린 상황에서 무력시위를 감행한 것이다.

내부적으로는 국가방역에 집중하면서도 대외적으로는 자신들의 계획에 따라 '국방부 강화 방침'을 지속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으로 국가의 모든 역량을 국가방역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핵실험 등 도발을 자제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사실상 이같은 관측에 선을 그은 셈이다.

한편, 합참은 그간 통상 탄도미사일이 탐지되면 '1보' 형태로 '북한, 미상 발사체 발사'라고 발표했지만, 이날은 발사체라는 단어 대신 '미상 탄도미사일'로 표현을 바꿨다.

이는 대선 후보 시절부터 여러 차례 북한 미사일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천명해온 윤석열 대통령과 새 정부 기조가 반영된 조처로 알려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