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강욱 성희롱 발언 이어 성비위 박완주 제명… 민주 ‘초비상’

, 선거

입력 : 2022-05-12 19:00:00 수정 : 2022-05-12 21:2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대위 “국회 차원 징계도 요청”
보좌진협 “더 큰 제보도 받아”

朴, 박원순·오거돈 사건 당시엔
“참혹하고 부끄러운 심정” 비판

김원이 의원은 2차 가해 논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6·1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한 지 불과 하루 만에 성비위로 인한 초대형 악재에 직면했다. 최강욱 의원의 성희롱 발언 여파가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성비위 문제가 잇달아 불거지며 지방선거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열린 비공개회의에서 ‘86그룹’ 출신 3선 박완주 의원을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당내에서 성비위가 발생해 당에서 강력한 조치를 취했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2차 가해 방지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을 내용”이라며 “향후 국회 차원의 징계도 강력히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 수사는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날 같은 당 김원이 의원의 2차 가해 논란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자신의 전 지역보좌관으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2차 가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조사에 적극 응하겠다”고 사과했다.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성비위 사건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보좌진협의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최강욱 의원의 발언 문제가 불거진 이후 많은 제보가 들어왔다”며 “차마 공개적으로 올리기 민망한 성희롱성 발언들을 확인했고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년 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권력형 성폭행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을 만들고 2차 가해성 발언을 해 된서리를 맞았다. 이후 통렬한 반성과 재발 방지를 외쳤지만, 그 뒤로도 성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아 국민에 실망을 안겼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박지현 비대위원장, 윤호중 공동상임위원장, 정세균 상임고문, 이낙연 상임고문 등이 12일 오후 천안 서북구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성비위 혐의로 제명한 박완주 의원 사태에 대해 고개 숙여 사죄하고 있다. 뉴스1

말뿐인 쇄신은 결국 지방선거를 앞둔 중요한 시기에 당의 발목을 잡게 됐다. 이날 열린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자 캠프 개소식도 ‘잔치’가 아닌 ‘사죄의 장’이 됐다. 박 의원이 양 후보 캠프 총괄상임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예정이었던 만큼 타격이 컸다.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 등 개소식에 참석한 당 지도부는 연신 머리 숙여 사과했다. 특히 박 전 시장 사태를 앞장서서 비판하며 국민에 사과한 박 의원이 이번 사건의 당사자가 된 점에서 더욱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박 의원은 서울과 부산에서 연이은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 성폭력 폭로가 발생한 2020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굉장히 참혹하고 부끄러운 심정”이라며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거나 방조하지 않았는지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매섭게 비판한 바 있다.

당 지도부는 거듭 사과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은 SNS를 통해 “당내 반복되는 성비위 사건이 진심으로 고통스럽다. 우리 당은 잘못된 과거를 끊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박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 것을 요구했다. 정의당 장태수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제명 처분은 당원 자격에 관한 것일 뿐 국회의원직에 대한 처분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