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위안부 비하’ 김성회, 이번엔 “조선시대 여성 절반이 성 노리개”

입력 : 2022-05-12 21:00:00 수정 : 2022-05-12 22:3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반들의 성적 쾌락 대상” 기고
金 “부끄러운 역사 반성의 의미”

고민정 “임명권자 性인식 보여줘”
대통령실은 “조금 더 지켜보겠다”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측이 1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비하 및 동성애 혐오 발언 논란이 제기된 김성회(사진)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과 관련해 “조금 더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이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였다”고 한 발언도 이날 뒤늦게 알려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비서관 거취에 대해 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조금 더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자유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김 비서관은 앞서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 “정부가 나서서 (위안부 피해자의) 밀린 ‘화대’라도 받아내란 말이냐”고 쓴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김 비서관은 이에 대해 지난 11일 사과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인터넷 매체인 ‘제3의 길’에 실었던 기고문이 재차 논란이 되자 이날 페이스북에 “(조선시대에는) 결국 여성 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 그런 부끄러운 역사를 반성하자는 것이 잘못된 것인가”라고 적으며 재차 논란을 불렀다.

 

김 비서관은 ‘제3의 길’ 기고문에서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였다”며 “일본군 만행에 대한 분노의 절반이라도 조선시대 노예제에 대해서도 탐구하고 분노하자. ‘국뽕’(국수주의)에 취해 다른 나라에 삿대질하기 전에 우리 역사의 꼬라지를 제대로 알고 분노하자”고 밝힌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비서관과 관련해 “정신상태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며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이 보인다고 그랬다. 김 비서관의 임명은 윤 대통령이 지향하는 역사관과 성인식이 어떤지 분명하게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