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러 반대에… 대북 추가 제재 무산

입력 : 2022-05-12 19:09:13 수정 : 2022-05-12 19:0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호주 핵잠 지원해 비핵화 역행”
안보리 긴급회의서 美와 충돌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UN 본부에서 근래의 북한 미사일 시험 발사 문제 등을 다루는 UN 안보리 회의가 열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과 러시아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북 제재 강화에 반대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회의에서 “북한은 올해만 17회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며 “북한은 지금 7번째 핵실험을 위해 핵실험장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현 한국대사는 “안보리는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 대해 강화된 조치를 담은 새로운 결의안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대북 제재에 부정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장쥔(張軍) 중국대사는 “유감스럽게도 미국은 중국과 다른 관련 이사국들의 합리적인 제안을 외면하고 있고 제재의 마법의 힘에 미신적으로 빠져 있다”고 주장했다. 장 대사는 특히 미국·영국·호주의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 통해 미국이 호주에 핵잠수함을 지원하기로 한 것을 겨냥해 “일부 국가들은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하면서 자신들은 핵잠수함으로 확산 저지에 역행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안나 에브스티그니바 러시아부대사 역시 “안보리가 과거 북한의 긍정적인 변화에 눈을 감고 제재를 강화하기만 했다”며 “제재를 강화하면 북한 주민을 위협하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