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달만에 선발로 복귀하는 류현진…‘주무기’ 체인지업 위력 다시 통할까

입력 : 2022-05-12 20:42:10 수정 : 2022-05-12 20:4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5일 탬파베이 원정경기 출격

떨어진 구속·제구력 회복 관건
토론토 4연패 부진… 반등 절실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사진)이 다시 미국 메이저리그(MLB) 마운드에 선다. 왼팔 통증을 호소한 지 28일 만이다.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낸 토론토 입장에서는 류현진 복귀가 반갑지만 한편으로 걱정스럽다. 구속이 떨어지면서 결정구인 체인지업 위력이 예전 같지 않아 기대했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오는 15일 미국 플로리다주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복귀전을 치른다. 지난달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이후 첫 등판이다. 당시 류현진은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 통증을 호소했고 다음 날 왼팔에서 염증이 발견돼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이후 류현진은 캐치볼과 불펜 투구, 라이브피칭으로 몸 상태를 점검한 뒤 8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경기에 등판해 4이닝 5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5실점(2자책점)을 기록했다.

우승 후보 토론토는 상황이 좋지 않다. 12일 뉴욕 양키스에게 3-5로 지면서 4연패에 빠졌다. 이런 토론토에 ‘예전 류현진’이 필요하다. 류현진은 지난해 말부터 부진했다. 특히 올 시즌이 아쉽다. 2경기에 선발 등판해 7.1이닝밖에 던지지 못했고, 이 사이 내준 점수는 11점이나 돼 평균자책점은 13.50에 달한다.

무엇보다 체인지업이 제 역할을 못 하고 있다. 류현진이 10년간 MLB 정상급 투수로 인정받을 수 있었던 건 체인지업 덕분이었다. MLB 통계사이트인 ‘베이스볼 서번트’를 보면 류현진은 사이영상 2위에 오른 2019년 패스트볼(738개)보다 체인지업(743개)을 더 많이 던지며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체인지업 피안타율은 그 해 10개 이상 던진 공 중 가장 낮은 0.190에 불과했다. 하지만 류현진의 체인지업 피안타율은 지난해 0.256까지 높아졌고, 올해는 0.300까지 상승했다. 결정구가 제 역할을 못한다는 의미다. 구속 저하가 체인지업 위력을 낮췄다는 평가도 나온다. 2019년 류현진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시속 146.0㎞였지만 올해는 144.7㎞까지 떨어졌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