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계양이 호구냐” 시민 항의에 이재명 “하고 싶은 말씀하세요”

입력 : 2022-05-12 16:17:41 수정 : 2022-05-12 16:1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술 마시던 남성 “여기 왜 왔느냐… 분당 가서 안철수랑 싸워야지”
남성 제지하려하자 이 고문 “막지 마세요. 저런 사람도 있어야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치킨집 유세 도중 항의하는 손님과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 고문 유튜브 갈무리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인천 계양을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고문이 “계양이 호구냐”라는 한 시민의 항의에 대해 “하고 싶은 말씀하세요”라며 자세를 낮췄다.

 

12일 유튜브 채널 이재명에는 이 고문이 계양구 주민들에게 인사를 하던 중에 한 남성으로부터 “계양이 호구냐”라는 항의를 받는 내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전날 밤 이 고문은 인천시 계양구 일대 상가를 돌던 중 호프집에 들어갔다가 가게 안 술을 마시던 한 남성으로부터 “야, 계양이 호구냐. XX”라는 욕설을 들었다.

 

이에 이 고문 관계자들이 이 남성을 제지하려고 하자 이 고문은 “선생님이 저를 안 좋아하시는구나. 막지 마세요. 저런 사람도 있어야지. 하고 싶은 이야기 하세요”라고 했다.

 

이 남성은 이 고문에게 다가가 “여기 왜 왔어. 분당에 가서 싸워. 여기 오는 자체가 쪽팔린다. (나는 계양구에) 20년 넘게 살았다”라고 소리쳤다.

 

이에 이 고문 지지자들은 이 남성에게 “당신은 왜 여기 와있어. 오는 건 자유잖아요”라고 반박했다.

 

이 고문은 이 남성과 계속해 대화를 시도하려고 했으나 주변에서 이재명을 연호하자 결국 대화를 이어가지 못한 채 다른 시민과 사진을 찍어주거나 대화한 뒤 발걸음을 옮겼다.

 

이 고문은 지난 8일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뒤 매일 밤늦게까지 계양 지역을 돌면서 주민들을 만나고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