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 폄하’ 논란에 이재명 “‘이부망천’ 발언 잊었나, 국민의힘 아니었나” 반박

입력 : 2022-05-12 15:49:42 수정 : 2022-05-12 16:0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 권력이 한쪽으로 집중되면 독선과 오만에 빠질 가능성이 높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지난 8일 인천 계양산 야외 공연장에서 국회의원 보궐선거(계양을)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인천-뉴시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12일 “국가 권력이 한쪽으로 집중되면 독선과 오만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며 자신과 민주당 지방선거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고문은 이날 인천시 남동구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선에서는) 심판자를 선택했으니 지방선거에서는 일할 수 있는 일할 능력이 있는 민주당 후보들에게 기회를 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의 출마 배경에 대해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당과 후보들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제 정치적인 어려움이나 위험 등 손익계산은 떠나야 한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자인 이 고문은 민주당 선대위 총괄상임선대위원장도 맡아지방선거를 진두지휘하게 됐다.

 

이 고문은 윤석열 정부에 대해서는 “출범한 지 하루 이틀밖에 안 돼 아직 지켜보는 입장”이라며 “직접 경쟁했던 입장에서는 아직 말할 때는 아닌 거 같다”고 평가를 유보했다.

 

하지만 이 고문은 과거 인천을 깎아내리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는 국민의힘 측의 공격과 관련해서는 “적반하장·후안무치 행태”라고 강하게 반박하기도 했다.

 

앞서 그는 2014년 SNS상에서 인천 출마를 요구하는 지지자 요청에 “싫어요”라고 답한 적이 있다.

 

2016년에는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를 했다는 지지자에게 “아니 어찌 살려고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를…빨리 돌아오세욧”이라고 했다.

 

이 고문은 “2016년 유정복 시장 평가가 엉망인 데다 시민 불만이 많은 상황에서 왜 유정복이 있는 인천으로 가느냐 성남에 눌러앉으라고 한 게 어떻게 인천 폄하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이부망천’(서울 살다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는 뜻) 등 인천을 깎아내린 사람이 국민의힘 소속 아니었느냐”며 “우리나라 정치가 이렇게 적반하장·후안무치할 수 있느냐 생각할 때가 많다”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선거전략을 묻는 말에는 “출마 선언 날부터 매일 밤 12시까지 골목골목을 다니면 한분 한분 찾아뵙고 인사드리고 있다”며 “제 지역구 선거가 국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어야 인천 선거에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인천시장 선거 판세와 관련해서는 “이번 선거는 대통령 취임하고 20여일 만에 치르는 ‘허니문 선거’”라며 “인천은 박빙에 열세라고 보는데 부족한 부분을 제가 채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 고문은 지역 공약과 관련해 “판교 테크노밸리 사업은 10년 넘게 걸렸으나 제가 시작한 제2판교 테크노밸리는 3∼4년 만에 끝냈고 제3판교 테크노밸리까지 진행됐다”며 “계양테크노밸리를 제2판교로 만드는 게 제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인천은 잠재력 뛰어난 도시로 전통도 깊고 수도권 대한민국의 관문이기도 하다”며 “저에게 기회를 준다면 영향력 있는 정치인 입장에서 얼마든지 인천발전을 견인할 수 있다”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