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귀향 문재인, 첫 외출…통도사 주지스님 "자연서 편안히 사시길"

입력 : 2022-05-12 15:32:54 수정 : 2022-05-12 15:32: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숙 여사와 함께 마을 인근 부모 묘소 참배·귀향 인사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이튿날인 11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임종석 전 비서실장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3일 만에 첫 외출을 했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12일 오후 2시께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인근 통도사를 찾아 현문 주지 스님을 예방했다.

정장을 갖춰 입은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주지 스님 거처인 정변전에서 현문 스님과 환담 후 사저로 돌아왔다.

현문 주지 스님은 문 전 대통령과 만나기 전 취재진에게 "5년 동안 고생하셨으니 자연 속에서 조용하게 편안하게 살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통도사는 우리나라 3대 사찰이자, 부처님 진신사리를 모신 불보사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통도사는 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무는 평산마을과도 인연이 깊다.

통도사와 가장 가까운 동네 중 한 곳이 평산마을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탑승한 승용차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통도사에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전 대통령은 귀향 3일 동안 현문 주지 스님과 두 번이나 만났다.

지난 10일 오후 평산마을 회관에서 열린 문 전 대통령 환영식에 현문 스님이 참석했다.

현문 스님은 문 전 대통령과 함께 마을회관에서 사저까지 약 400m를 함께 이동했고, 사저 마당 계수나무 기념식수도 함께 했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통도사 방문 전 부모 묘소를 찾아 귀향 인사를 했다.

선친(1978년 작고)과 2019년 10월 별세한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함께 잠든 천주교 부산교구 하늘공원이 평산마을과 가까운 곳에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