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김동연에 “토론 피하는 온실 속 화초인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2-05-12 14:51:59 수정 : 2022-05-12 14:5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 뉴시스·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측은 12일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를 향해 “토론 검증 피하는 김 후보는 온실 속의 화초인가, 경기도민을 무시하는 것인가”라며 질타성 발언을 쏟아냈다.

 

김 후보 측 이형섭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후보의 토론 회피나 도내 주요 행사 불참에 대해 최근 많은 말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유권자 입장에서 후보자 간의 토론회는 해당 후보자의 공약이나 식견을 검증할 수 있는 것 이외에, 그 후보자의 평소 가치관이나 살아온 삶의 궤적도 알아볼 수 있다”고 했다. 또 “대면으로 직접 도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지역 행사를 통해서는 그 후보자의 언변이나 사람을 대하는 기본 인성도 파악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후보자의 입장에서 마땅히 치르고 감수해야 할 토론회를 많은 경우 불참할 예정이라고 하고, 도민의 따뜻한 마음도 느낄 수 있는 주요 행사에도 자주 불참한다고 한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공식 선거운동도 시작하지 않은 지금 시점에도 꼭 필요한 시험과 검증을 피하는 온실 속의 화초라면, 막중한 책임과 고민이 필요한 경기지사의 역할은 어떻게 수행할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그것이 아니라면 여태의 고위 관료 때의 삶처럼 경기지사도 편하게 앉아 있으면 누가 임명해줄 줄 알았나”라며 “이것이야말로 경기도민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지 곰곰이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