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창용 "높은 인플레, 취약계층 충격 우려"

입력 : 2022-05-12 13:45:43 수정 : 2022-05-12 13:45: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한·중·일 경제 수장이 참석한 회의에서 "코로나19 이후 악화된 소득불평등 상황에서 높은 인플레이션, 약화된 성장세가 취약계층에 더 큰 충격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며 "최적의 정책 밸런스를 찾아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은에 따르면 이 총재는 이날 화상으로 개최된 '제22회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해 최근 경제 동향과 주요 리스크 요인, 역내 금융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중·일 재무장관회의는 3국이 ASEAN(아세안)+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의제를 사전 점검하고 3국간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협의체다. 이날 회의에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은 총재와 중국의 류쿤 재무장관, 첸 위루 중국인민은행 부총재, 일본의 스즈키 부총리 겸 재무장관,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가 참석했다.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는 이날 회의에서 역내 경제동향 및 금융협력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의 급격한 금리인상, 중국의 성장세 감속 등 하눅경제가 직면한 리스크가 실물경제와 금융 및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언급했다.

 

참석자들은 지난해 경제는 백신 보급률 증가, 집중적인 방역 조치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불확실성과 리스크를 지속적으로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경제 회복 지원을 위한 정책 수단을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역내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기로 했다.

 

또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와 역내감시기구(AMRO)를 중심으로 금융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CMIM는 회원국간 위기가 발생할 경우 외화유동성을 지원해 역내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는 협정으로 2010년 3월 출범했다. AMRO는 아세안과 한·중·일 3개국이 치앙마이이니셔티브(CMI) 다자화협정 정착을 위해 2011년 5월 싱가포르에 설립된 기구로, 아시아 지역의 거시경제 움직임을 조사하고 유동성 위기 시 자금을 지원한다.

 

자국 역대통화 지원제도 관련 CMIM 운영지침 개정과 후속조치로 제3국 역내통화 지원제도 도입을 올해 말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이 의장국인 내년 제23회 한중일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는 인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