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정부 마지막 총리 김부겸 퇴임 "정치인·공직자 여정도 마무리"

입력 : 2022-05-12 13:25:49 수정 : 2022-05-12 13:25: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이임식을 마친 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를 떠나며 손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2일 총리직을 퇴임하면서 "지난 30년 넘게 해왔던 정치인과 공직자로서의 여정도 마무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47대 국무총리 이임식에 참석해 "비록 오늘 공직을 떠나지만 우리 공동체가 더 어렵고 힘없는 이웃을 보살피고,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다음 세대의 미래를 열어주는 일에서 공직의 무게를 견디며 묵묵히 임무를 다하는 여러분을 믿고 저 역시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 총리의 이임식에는 정부 장·차관 및 국무위원, 정부 관계자들과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등 윤석열 정부 신임 장관들이 참석했다.

 

이임식을 마친 김 전 총리는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청사를 떠났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