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출근 못하겠다" 베이징 대중교통 통제에 뚜벅이족 불만 폭주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5-12 13:17:48 수정 : 2022-05-12 13:17: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中 네티즌 "자전거 타고 고속도로 달리란 소리…재택근무 확대해야"
중국 수도 베이징이 코로나19 확산에 일부 지하철역을 폐쇄하고 버스노선을 조정한 지난 4일 한 지하철역의 역무원이 폐쇄된 출입문 뒤에서 경비 근무를 하고 있다. 베이징=AFP연합뉴스

중국 수도 베이징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주요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시내버스와 지하철을 비롯해 택시까지 운행을 중단하자 자가용이 없는 시민들이 출근이 불가하다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베이징시 당국은 12일부터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차오양구, 팡산구, 순이구의 대부분 버스 노선을 중단하고, 주요 환승역을 비롯한 관리 통제 구역 내 지하철역을 폐쇄했다.

현재 베이징 시내에 운행이 중단된 시내버스 노선은 300여 개에 달하며, 지하철역도 70여 개가 폐쇄되거나 부분 폐쇄됐다.

또 시내버스와 지하철 대체재로 사용되던 택시와 공유차량 서비스 역시 12일부터 가장 넓은 관리 통제 구역이 있는 차오양구 남부, 팡산구, 순이구를 목적지로 할 경우 이용이 불가하다.

시내버스와 지하철과 함께 택시 운행까지 막히자 중국 네티즌들은 "이제 도저히 출근할 방법이 없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 베이징시의 공지를 공유하면서 "차가 없는 사람은 어떻게 출근하라는 소리냐", "공유 자전거로 고속도로를 달리란 소리와 다를 바 없다", "이럴 거면 베이징 전 지역에 재택근무를 하도록 지시해라"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필수인력을 제외한 노동자들에 재택근무 명령이 내려진 중국 베징에서 지난 10일 한 중심업무지구에서 사람들이 자전거로 출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 네티즌은 출근 시간대 지하철 내부 모습을 촬영해 올리면서 "6호선은 대부분 역이 폐쇄돼 한 번에 8개역을 지나쳐 지하철을 타는 게 오히려 회사에서 더 멀어지는 꼴"이라고 한탄하기도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회사는 재택근무 명령이 없고, 내가 사는 팡산구는 일부 지역만 관리 통제 구역에 들어가 출근을 해야 하는데 대중교통은 다 중단됐다"며 "이대로 가다간 직장을 잃게 생겼다"고 불만을 토했다.

일부 네티즌은 베이징시의 정책을 풍자하는 '밈'(Meme)을 제작해 유포하기도 했다.

웨이보에는 개혁개방 이전 자전거를 타고 도로를 가득 메운 채 출근하는 노동자들의 사진에 '내일의 차오양구 모습'이라는 자막을 단 밈이 유행하기도 했다.

또 "베이징에서 출근하기 위해서는 거주지가 봉쇄되지 않아야 하고, 직장이 봉쇄되지 않아야 하고, 건강코드가 녹색이어야 하며, 유전자증폭(PCR) 검사 시간제한이 남아 있어야 한다"는 '하늘이 내린 노동자'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