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尹 정부, 민심 외면한 불통 내각·대검 부속실 방불케하는 ‘검찰 동창회’” 비판

입력 : 2022-05-12 10:23:48 수정 : 2022-05-12 11:07: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尹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 등 거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쏟아내며 대립각을 세웠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출발이 너무 불안하다”며 “민심을 외면한 불통 내각과 대검 부속실을 방불케하는 검찰 동창회”라고 비판했다.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한동훈 후보자에게 제기된 자녀 허위 스펙 의혹, 부동산 편법 증여 의혹에 대해 수사가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에 대한 불법 정황도 평등하게 다시 수사돼야 마땅하다”며 “살아있는 권력에 맞서던 검찰의 기개를 평등하게 실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현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은 “전 어제 아침 윤 대통령이 독주와 독선을 포기하고 화합과 통합, 공정과 상식에 맞게 국정을 이끈다면 야당이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 제안했다”며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통합이 아닌 대결이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취임 후) 1호 서명은 민주당이 극구 반대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 동의안이었다. 국민에게 처음 선보이는 서명 안건으로 상대방이 반대하고 있는 총리 임명 동의안 요구를 내놓은 건 마치 선전포고 같다”고 비판했다.

 

또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언급한 ‘반(反)지성주의’에 대해 “윤 대통령 자신에게 가장 결핍된 언어가 ‘지성’”이라며 한동훈, 정호영 등 내각 인사와 대통령 비서실 참모진을 열거한 뒤 “반지성주의를 비판하려면 이들을 모두 정리하시라”고 압박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 1호 추가경정예산(추경) 협조 의사를 밝히면서도 “국민 검증에서부터 이미 부적격 판정받은 후보자들까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수는 없다”며 “윤 대통령이 국민 뜻을 받들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지웅 비대위원은 “윤 대통령의 최근 행보를 보며 많이 우려스럽다. 혹시 그 (취임사에서 말한) 자유가 윤석열 정부가 내로남불할 자유, 공약 파기할 자유를 말하는거 아닌지 걱정스럽다. 윤 대통령의 공정이 정호영과 한동훈 앞에서 멈춘 것은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은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과 한동훈 후보자 거취 연계 가능성은 부인하면서도 부결을 공언하며 압박에 나섰다.

 

박 원내대표는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 인사청문특별위원들이 직접 청문을 했기 때문에 가장 이 사안에 대해서 잘 알고 있지 않느냐. 그분들이 모두 부적격이라고 입장문을 먼저 밝혔다”며 “의원총회를 통해서 최종 인준 여부에 대한 논의를, 절차를 밟아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