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민주, 궤변으로 또다시 천안함 용사 모욕”

입력 : 2022-05-12 09:49:43 수정 : 2022-05-12 09:4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 생명이 지켜진 다음에 인권이 있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한기호 사무총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안을 논의 하고 있다. 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2일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성가족부 폐지 반대’에 천안함 사건 사례를 인용한 데 대해 “명백한 군 모욕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이 여가부를 옹호하며 ‘천안함 피격되었다고 해군 해체하냐’며 망말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천안함 용사들은 북한의 도발에 맞서 군인으로서 부끄럽지 않게 자신을 헌신했다”며 “반면 여가부는 여성을 위한다면서도 권력자 성범죄를 비호하고 진영논리에 편승하고 사회갈등을 유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천안함 용사들은 군의 존재 이유를 증명했다. 그러나 지난 정권 여가부는 스스로 존재의 이유를 삭제했다”며 “그래서 국민이 여가부 폐지를 지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걸핏하면 천안함 음모론을 띄우더니 이번에는 궤변으로 가득 찬 비유를 통해 또 다시 천안함 용사들을 모욕했다”며 “그 어떤 인권도 굳건한 안보 없이 존재할 수 없다. 국민의 생명이 지켜진 다음에 인권이 있을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목 놓아 소수자 인권을 외치면서도 그 전제인 군을 모욕한다”며 “이미 여러 차례 저질렀는데 아직도 반성이 없습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민주당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