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최중대 비상사건 발생”… 코로나19 확진 첫 인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2 09:44:45 수정 : 2022-05-12 09:44: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입 경로나 확진자 수는 언급 안 해
평양 낙랑구역 충성초급중학교에서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복도에 늘어서 체온을 재고 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첫 감염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단 한 명도 없다고 밝혀온 북한이 확진 사실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소집됐다며 “2020년 2월부터 오늘에 이르는 2년3개월에 걸쳐 굳건히 지켜온 우리의 비상방역전선에 파공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국가비상방역지휘부와 해당 단위들에서는 지난 5월8일 수도의 어느 한 단체의 유열자들에게서 채집한 검체에 대한 엄격한 유전자 배열 분석 결과를 심의하고 최근에 세계적으로 급속히 전파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BA.2와 일치하다고 결론하였다”고 밝혔다. 다만 북한은 구체적인 유입 추정 경로나 확진자 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정치국 회의에는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도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전국의 모든 시,군들에서 자기 지역을 철저히 봉쇄하고 사업단위, 생산단위, 생활단위별로 격폐한 상태에서 사업과 생산활동을 조직하여 악성 바이러스의 전파 공간을 빈틈없이 완벽하게 차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전선과 국경, 해상, 공중에서 경계근무를 더욱 강화하며 국방에서 안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며 “당과 정부가 지금과 같은 비상시를 예견하여 비축해 놓은 의료품 예비를 동원하기 위한 조치를 가동하기로 하였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우리에게 악성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한 적은 비과학적인 공포와 신념부족, 의지박약”이라며 “우리에게는 장기화한 비상방역투쟁 과정에 배양되고 다져진 매 사람들의 높은 정치의식과 고도의 자각성이 있기 때문에 부닥치는 돌발 사태를 반드시 이겨내고 비상방역사업에서 승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