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시연, 음주운전 자숙 중 남사친 대니구와 투샷 “넘 즐거움”

입력 : 2022-05-12 08:47:38 수정 : 2022-05-12 08:4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박시연 SNS

 

음주운전 논란으로 자숙 중인 배우 박시연이 근황을 공개했다.

 

박시연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너무 즐거움. 대니야 너무너무 축하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시연은 바이올리니스트 대니구와 함께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브이를 그리며 미소를 보이는 박시연의 변함없는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1979년생으로 만 43세가 되는 박시연은 지난해 1월 17일 오전 11시쯤 서울 송파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들이받은 사고를 낸 바 있다.

 

당시 박시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으로 알려졌다. 박시연은 해당 사고로 벌금 1200만 원을 선고 받았다.

 

두 번째 음주운전이었다. 박시연은 지난 2006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벌금 25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