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이재명, 저를 피해 연고 없는 인천에서 출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2-05-12 00:00:53 수정 : 2022-05-12 00:0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철수 경기 성남시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국민의힘 후보가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아름마을 두산·삼호아파트에서 이매동 주민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뉴스1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는 인천 계양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 “저를 피해서 전혀 연고가 없는 인천으로 달아났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11일 채널A 뉴스에 출연해 이 후보의 계양을 출마를 두고 “국민들이 보시기에 앞으로 (이 후보를) 대통령감으로 보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와 정면승부를 해서, 만약 혹시라도 결과가 나쁘면 다시는 재기할 수 없다는 걱정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안 후보는 판교 대장동 논란을 염두에 둔 듯 “정말로 연고가 많은 곳이자 정치적 고향이다”라며 “만약 본인이 결백하다면 그 결백을 선거를 통해 또 증명할 수 있는 좋은 기회 아니겠느냐”라고 꼬집었다. 

 

윤 대통령과 분당갑 출마와 관련해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선거에서 이겨야 한다는 절박감이 있다”며 “이 정부를 어떻게 보면 함께 세운 사람으로서 제가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 한 몸을 던져야 하겠다고 결심했다”고 답했다.

 

지방선거 판세와 관련해선 “지난 대선처럼 팽팽한 상황이다. 사실은 만만치 않다”라고 진단했다. 보궐선거 이후 당권 도전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이번에 당선만 되면 좋겠다”라며 “당권과 상관없이 당이 변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후보 등록 또는 공천을 받은 후 이준석 대표와 통화해 봤느냐'는 질문에 "제가 문자를 보냈다. 그래서 공천을 받고 나서 최선을 다해 경기도에서 한 명이라도 더 당선시키는 데 역할을 하겠다고 제가 연락을 했다"고 답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