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이재명, 저 피해 인천으로 달아나…대통령감 아니다"

입력 : 2022-05-11 22:07:03 수정 : 2022-05-11 22:0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르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는 11일 인천 계양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저를 피해서 전혀 연고가 없는 인천으로 달아났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저녁 채널A 뉴스에 출연해 "인천에 출마하는 것 자체가 국민들이 보시기에 앞으로 (이 후보를) 대통령감으로 보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이 후보가) 저와 (분당갑에서) 정면승부를 해서, 만약 혹시라도 결과가 나쁘면 다시는 재기할 수 없다는 걱정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도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분당갑 출마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눌 때 윤 대통령이 어떤 역할을 당부했느냐'는 취지의 질문엔 "(윤 대통령이) 선거에서 이겨야 한다는 절박감이 있다"라며 "이 정부를 어떻게 보면 함께 세운 사람으로서 제가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제 한 몸을 던져야 하겠다고 결심했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지방선거 판세와 관련해선 "지난 대선처럼 팽팽한 상황이다. 사실은 만만치 않다"라고 진단했다.

보궐선거 후 당권에 도전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엔 "이번에 당선만 되면 좋겠다"라며 "당권과 상관없이 당이 변화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에게 후보 등록 또는 공천을 받은 후 통화해 봤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안 후보는 "공천을 받고 최선을 다해 경기도에서 한 명이라도 더 당선시키는 데 역할을 하겠다고 제가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