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만나 환한 미소… 사진 한 장에 윤호중 ‘곤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1 21:08:02 수정 : 2022-05-11 21:08: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 비판글 잇따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왼쪽)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과 환담하고 있다. 환한 미소를 띤 윤 위원장을 입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0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만나 찍힌 사진 때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윤 대통령실은 11일 전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 있었던 대통령 취임 만찬 사진 일부를 공개했다. 이 사진 중 하나는 윤 위원장이 미소를 띤 김 여사를 바라보며 왼손으로 입을 가리고 활짝 웃고 있었다. 이 사진이 공개되자 일부 민주당 강성 지지층은 윤 위원장을 향해 비판을 가했다. 특히 김 여사는 야권에서 대선 기간 내내 허위 이력과 주가조작 의혹 등으로 맹공을 했던 당사자이기 때문이다.

 

윤 위원장은 이날도 비대위 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김 여사에 대한 불법 정황도 평등하게 다시 수사돼야 마땅하다”고 핏대를 세웠는데, 전날엔 너무 환한 미소를 띠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지지자들은 윤 위원장의 페이스북에 댓글로 이 사진을 달면서 거칠게 비난했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도 윤 비대위원장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당 일각에서는 대통령실에서 해당 사진을 공개한 것에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권 내부 분열을 촉진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윤 위원장 측 관계자는 “외빈 초청 만찬 자리에서 얼굴을 붉히고 있을 수는 없고, 내내 웃고 있던 것도 아닌데 그순간이 포착된 것일 뿐”이라고 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