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현숙 여가부 폐지에 긍정 “여가부 있었지만 한국 성격차지수 더 낮아져”

입력 : 2022-05-11 20:24:35 수정 : 2022-05-11 20:26: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뉴스1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11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가부 폐지를 반대하는 더불어민주당 측 비판에 “여가부가 있었지만 한국 성격차지수는 더 낮아졌다”고 반박했다.

 

그는 여가부를 폐지해도 “다양한 방식으로 양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발의한 여가부 폐지 법안에 여성의 권익 증진에 대한 부분이 삭제됐다는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적에 “이 문항에서는 사라졌지만, 여성 권익과 관련한 부분은 법무부와 행안부 사무로 이관될 수 있다는 부칙이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여러 부처로 사무가 흩어지면 여성정책을 기획하는 업무가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는 “대통령께서 (여가부) 폐지는 하지만, 저를 장관으로 지명한 이유는 실제 가서 어떤 업무를 하고 있는지 잘 판단해서 어떤 식으로 개편하면 좋을지 (고민하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 여가부 폐지에 동의한다고 말씀하시면 안 되는 거 아니냐”는 질문에 김 후보자는 “폐지는 동의한다”면서도 여가부 장관이 ‘시한부 장관’이라는 평가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지난 정부에서 많이 노력했지만 여전히 세계성격차지수(Gender Gap Index·GGI) 등수는 떨어졌다. 여가부가 있었지만 과연 세계성격차지수가 좋아졌는지 의문을 제시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여가부의 아동 및 가족 관련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부처를 통폐합하고 정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