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주민 "한동훈 청문회 보도, 전형적 갓차저널리즘"

입력 : 2022-05-11 20:55:12 수정 : 2022-05-11 20:55: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사위 민주당 간사이자 제1소위원장인 박주민 의원이 지난달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소위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11일 "일부 언론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청문회 중) 몇 개의 질의만 물고 늘어지며 인사청문회 전체를 비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SNS에 "전형적인 '갓차(Gotcha) 저널리즘'(꼬투리 잡기식 언론보도)이다. 부끄럽지 않으냐"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오전 10시에 시작해 다음 날 새벽 3시반 돼서야 마쳤다"며 "주질의, 보충질의, 증인 질의, 재보충, 재재보충질의까지, 거의 60여번의 질의가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일부 보수언론이 민주당 내 강경파 초선 의원들의 모임인 '처럼회' 회원들이 한 후보자 청문회에서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탕으로 질의한 점을 집중보도한 것을 비판하는 취지다.

박 의원은 "한 언론사는 질의 실수 관련 기사만 9개나 보도했다"고 전했다.

한 후보자 청문회는 지난 9일 오전 10시부터 장장 17시간 30분 동안 진행됐지만 여야 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종료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