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어디 가도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어려웠다”

입력 : 2022-05-12 07:00:00 수정 : 2022-05-12 09:07: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패색 짙을 때 승리의 활로 만드는 게 정치의 일"
더불어민주당 총괄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이재명 상임고문(왼쪽에서 세번째)과 박지현(〃 두번째)·윤호중(〃 네번째) 공동 비상대책위원장,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맨 왼쪽) 등 참석자들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통합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국회 사진기자단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은 11일 "길이 없어 보여도 길을 만들어내는 것, 희망이 없을 때 희망을 만드는 것, 패색이 짙을 때 승리의 활로를 만드는 것이 정치가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상임고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앙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해 "정치라는 것은 없는 길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있는 것을 잘 가는 것은 행정의 길이고, 없는 길을 더 낫고 빠르고 효율적인 길로 만드는 것이 정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선 패배로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6·1 지방선거가 치러지는 가운데, 당의 전면에 서서 활로를 뚫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이다.

 

대선에서 석패한 이후 두문불출해 온 이 상임고문은 지난 6일 당 지도부의 요청을 수락해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나서기로 했다.

 

이 상임고문은 "사실 제가 어떤 장소에 가도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표정을 어떻게 지어야 할지 정말 어려웠다"며 "그래도 우리가 다시 출발해서 새로운 길을 열어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다짐했다.

 

그는 "지금의 지방선거 국면과 당의 어려움 또한 대선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누가 뭐라 해도 대선 결과의 가장 큰 책임은 후보였던 제게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개인의 안위나 이해타산보다는 국민의 더 나은 삶과 공동체 발전을 위해 온 몸을 던져야 하는 것이 국민의 대리인인 정치인의 책임"이라며 "비록 어려운 상황이지만 국민이 부여한 책무를 다하는 것, 실력을 갈고닦아 유능함을 국민께 보이고 설득해 할 일을 찾고 성과를 만드는 것이 정치의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상임고문은 전날 출범한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는 "국민의 뜻을 존중하고 국민의 의지를 실천함으로써 국가를 발전시키고 국민의 나은 삶을 만드는 성공한 정부가 되길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덕담했다.

 

그러면서도 "권력은 집중되면 부패한다는 명확한 진실이 있다"며 "권력은 그래서 나뉘어야 하고, 상호 균형을 이뤄야 하고, 그 균형 속에서 견제하면서 잘하기 경쟁을 통해 누가 국민에게 더 충성하는지를 겨뤄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지난 대선은 심판자와 일꾼 중 심판자를 선택했다. 그러나 국가 경영은 심판자만 가지고는 제대로 하기 어렵다"며 "국민들께서 이번엔 진정한 균형과 국정 안정을 위해 이번에는 일꾼으로 우리의 삶을 더 낫게 만들 훌륭한 선택을 하실 거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 상임고문은 손가락을 한 개 펴서 보임으로써 민주당의 기호인 '1번'을 강조하며 "국민 여러분, '일'하고 싶습니다. '일'할 기회를 주시고, 이번에는 일꾼들을 '일'할 수 있게 선택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