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이재명이 여자아이 밀쳤다고? 보호하기 위한 행동”

입력 : 2022-05-11 17:59:44 수정 : 2022-05-11 22:0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고문 비서실장 박찬대 의원, 조선일보 겨냥 “제발 이러지 않았으면”
박 의원 “식혜를 막걸리 먹방이라고 보도하면서 가짜뉴스 내보내더니”

 

이재명 유튜브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고문이 여자아이를 밀쳤다는 보도에 대해 이 고문 비서실장인 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사람들이 몰려 있는 상황이라 보호 차원에서 한 행동”이라고 반박했다.

 

11일 오전 조선일보는 이 고문이 인천 지역에서 연설을 나서기 위해 여자아이를 밀쳤다고 보도했다.

 

이에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발 우리 이러지 않으면 좋겠다. 잘하기 경쟁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언론의 의무”라며 이같이 호소했다.

 

전날 이 고문은 인천 계양구 거리 유세 중 즉석연설을 위해 단상에 오르며 앞에서 있던 여자아이를 한 손으로 미는 듯한 행동을 했고 관련 영상이 촬영(사진)돼 유튜브에 실렸다가 온라인상에 퍼졌다. 이에 조선일보는 ‘연설을 위해 여자아이를 밀쳤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후보님 시선도 단상 아랫부분을 향하면서 아이가 다치지 않도록 옆으로 이동시키는 모습이었다”라며 “밀치려는 의도였으면 단상 아래를 볼 것이 아니라 다른 곳을 보았겠지요”라고 말했다.

 

이어 “식혜를 막걸리 먹방이라고 보도하면서 가짜뉴스가 삽시간에 퍼지더니, 이번에는 아이 보호가 밀친 것으로 둔갑하며 또 한 번 가짜뉴스가 판친다”며 “로봇 테스트가 로봇 학대로 보도되던 지난 대선이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 고문이 전날 민생투어 중 어르신이 따라주는 막걸리를 받아마셨다고 보도했는데 이 고문 측은 “이 후보가 민생투어 중 막걸리를 마신 사실은 없고 식혜를 마신 것”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