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가 청와대 주인”…靑 개방 하루 만에 ‘불전함’ 부순 50대女 체포

입력 : 2022-05-11 17:12:44 수정 : 2022-05-12 14:20: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정확한 범행 동기 조사 중”
청와대가 전면 개방된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관저 뒤편 언덕에 보물인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미남불)이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전면 개방된 지 하루 만에 경내에서 시설물이 파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50대 중반의 여성 A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쯤 청와대 관저 뒤편 미남불 앞에 놓인 불전함 등을 부순 혐의를 받는다.

 

기독교도로 알려진 그는 불상을 향해 관람객이 절하는 모습을 보고 앞에 있던 불전함과 사기그릇 등을 바닥에 던져 깨뜨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후 “내가 청와대의 주인이다”,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등을 외치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인턴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