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에어택시를 띄워라”… LGU+도 ‘K-UAM’ 드림팀 꾸려

입력 : 2022-05-12 01:00:00 수정 : 2022-05-11 23:1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카오모빌리티·GS칼텍스 등과 ‘맞손’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실증 사업에 참여
SKT·현대차 등도 각각 컨소시엄 구성
주요 기업 차세대 먹거리 선점 경쟁 치열

자율주행·신소재 등 산업 전반 큰 파급력
업계 “UAM 활성화 위한 정책 추진 필요”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이상엽(왼쪽부터) LG유플러스 최고기술책임자(CTO), 카카오모빌리티 유승일 최고기술책임자(CTO), 제주항공 김이배 대표,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GS칼텍스 장인영 부사장,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 에두아르도 도밍게즈 푸에르타 최고상용화책임자(CCO), 파블로항공 김영준 대표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국내 주요 기업들이 차세대 먹거리로 꼽히는 도심항공교통(UAM)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UAM은 개인용 비행체를 활용한 교통 체계로, 일명 ‘하늘을 나는 택시’, ‘에어택시’로 불린다. UAM은 비행체 개발뿐 아니라 연료전지, 자율주행, 운송서비스, 신소재, 방위산업 등 산업 전반에 파급력이 커 이를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LG유플러스는 11일 카카오모빌리티와 GS칼텍스, 제주항공, 파블로항공, 영국 버티컬에어로스페이스와 함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그랜드챌린지(GC) 실증 사업 참여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LGU+는 UAM이 안전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드론 솔루션·서비스 전문기업인 파블로항공과 함께 교통관리 시스템을 공동개발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운영 노하우를 서비스에 접목하고, 끊김없는 이동지원을 위해 자동 체크인과 보안 검색 기능을 구현한 버티포트(수직 이착륙장) 솔루션 구축을 맡는다.

 

GS칼텍스는 주유소 네트워크를 활용한 버티포트 구축을, 제주항공은 그간 축적된 항공운항 노하우에 기반한 서비스를, 파블로항공은 UAM 통합운항 관제 시스템 구축을 각각 담당한다.

 

앞서 SK텔레콤과 현대자동차, 롯데그룹도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실증사업 사업자로 참여하기 위한 편대를 마련했다.

SK텔레콤은 최고경영자(CEO) 직속 UAM 사업 추진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연구와 투자를 병행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달 한국공항공사와 한화시스템, 한국교통연구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과 함께 K-UAM GC 실증사업 참여 및 2025년 상용 노선 사업화 목표를 공식화했다.

 

SKT 컨소시엄은 비도심지역 관광노선 등 저밀도 사업을 거쳐 도심지역에서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구체적 협업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저밀도 사업은 고층빌딩 등 장애물 및 공역제한 이슈가 적은 인구 비밀집 지역이 대상이며, 도심 상용화 이전에 사회적 수용성을 단계적으로 확보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된다.

 

현대차는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UAM 실현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판매·운영·정비·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시험 비행을 지원한다.

 

롯데와 롯데렌탈은 미국 스카이웍스에어로노틱스와 민트에어, 인천광역시, 항공우주산학융합원, 모비우스에너지 등 7자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2024년 인천공항과 서울 잠실을 UAM으로 운항하는 것이 목표다.

 

업계 관계자는 “UAM 산업이 다양한 연관 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매우 큰 만큼 기업들의 관심도 뜨겁지만, 글로벌 시장서 국내 기업들은 아직 걸음마 수준”이라며 “정부에서도 UAM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