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의 "'폭탄·혐오 발언 제조기' 김성회 비서관 즉각 해임돼야"

입력 : 2022-05-11 16:39:43 수정 : 2022-05-11 16:39: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의당 배진교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정의당은 11일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의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을 "폭탄·혐오발언 제조기"라고 비판하며 김 비서관이 즉각 해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배진교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언급하기도 저급한 수준의 김성회 비서관의 지난 발언들에 분노를 넘어 참담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위안부 피해보상금이 밀린 화대라느니, 동성애 치료라느니 망언에 동의하는 게 아니라면 즉각 해임 조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비서관의 직책은 종교다문화비서관이다. 다양성을 존중하고 인권 감수성이 가장 뛰어나야 할 직책을 달기에 한 줌의 부끄러움도 못 느끼냐"라며 "약자 혐오, 망언을 쏟아내는 수준이 딱 '관종 유튜버' 정도"라고 비난했다.

이어 "김 비서관은 약자 혐오를 일삼았던 과거를 반성하기는커녕 또 다른 음모론을 만들어내고 무엇이 혐오인지 인식조차 못 하는 무지를 뽐내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기원한다면 알아서 즉각 물러나는 것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듯하다"고 비판했다.

김 비서관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이라는 글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라 표현한 글 등을 실어 활동 중단 조치를 받은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