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레전드’ 현대무용단·안무가 한자리에

입력 : 2022-05-12 01:00:00 수정 : 2022-05-11 19:55: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일 현대무용제 ‘모다페’ 개막
36일간 ‘컨템퍼러리 댄스’ 선봬
한국 컨템퍼러리 댄스를 대표하는 현대무용 축제 ‘모다페(MODAFE) 2022 - 제41회 국제현대무용제’가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36일간 펼쳐진다. 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우리나라 대표적인 현대무용 축제 ‘모다페’가 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위축된 지 3년 만에 제 모습으로 돌아온다. 한국현대무용협회는 ‘모다페(MODAFE) 2022 - 제41회 국제현대무용제’를 13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및 소극장, 예술극장 대극장,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등에서 36일간 펼친다고 11일 밝혔다.

모다페는 전 세계 현대무용 흐름을 주도하는 세계 최고 현대무용단과 안무가들을 국내에 소개하며 한국 컨템퍼러리 댄스를 대표하는 현대무용 축제다. 올해는 ‘레츠 필 더 모다페 매직’(Let’s Feel the MODAFE Magic)!을 주제로 진행된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3년 만에 전 객석을 운영하며 규모도 축제가 시작된 후 최장기간, 최다 극장 진행이다. 13일부터 22일까지는 프리-페스티벌(Pre-Festival), 26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는 메인 페스티벌(Main Festival)로 나누어 진행한다. 프리-페스티벌에선 경기도무용단 작품 ‘제’(祭)를 선보인다.

스페셜 컬렉션에는 시스템 온 퍼블릭 아이(System on Public Eye), 밀물현대무용단, 두아코 댄스컴퍼니, 툇마루무용단이 함께한다.


이강은 선임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