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이재명, 의혹 자신 있다면 ‘불체포 특권 포기’ 선언해야”

입력 : 2022-05-12 07:00:00 수정 : 2022-05-12 13:2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든 의혹 앞에서 자신 있다면 지체없이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해야 한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 취재사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6·1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를 향해 "모든 의혹 앞에서 자신이 있다면 지체없이 불체포특권 포기를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책회의에서 "도대체 성남시와 경기도에서 무슨 일이 있었기에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도 부족해 국회의원 특권 뒤에 숨으려는 비겁함까지 보이는 건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경찰의 경기도 법인 카드 유용 의혹,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압수수색 영장에는 피의자 이재명 적시됐다고 한다"며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 개발 비리가 발생한 대장동 원주민들은 이 전 지사를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권 원내대표는 "모든 수사 종착점은 결국 이 전 지사일 수밖에 없다"며 "이 전 지사의 인천 계양을 출마 선언은 한 마디로 검찰 수사로부터의 도망이다.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이 전 지사 수사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의 민주당이 정권 교체가 되자 18일 만에 졸속으로 검수완박 악법을 처리한 결정적 이유도 여기에 있다"면서 "민주당의 의도와 달리 이 전 지사 의혹을 검찰이 계속 수사할 수 있게 되자 내세운 플랜B가 바로 '인천 도망'"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이 전 지사는 위험한 정면 돌파를 운운했지만 누가 봐도 꽃가마"라며 "인천 출신 송영길 전 대표의 희생을 밟고 국회에 무혈입성하려는 것은 국회의원이라는 방탄조끼가 절실히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저는 지난 강원랜드 의혹사건으로 수사받을 당시에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고 즉각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며 "방탄 국회라는 오명을 안기지 않고 떳떳하게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눈에는 불체포특권이야말로 가장 강력한 범죄특권"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진정 수사로부터 도피가 아니고 민주당 일원으로 민주당을 재건하겠다는 의지의 발로라면 반드시 공개적으로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는 민주당을 향해 "몽니 정치에 끝이 없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한덕수 총리 후보자를 임명한 이유는 유능함뿐만 아니라 협치를 위한 것이다. 참여정부 총리가 윤 정부 총리가 된다면 여야 소통이 원활해질 것이라 기대했다"며 "민주당은 우리가 먼저 내민 손을 진영논리로 무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민주당이 한동훈 후보자에게 '부적격 낙인'을 찍었다며 "정작 자격이 의심스러운 공직자는 민주당 의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걸핏하면 고성을 지르고 한 후보자 자녀를 한국3M로, 이 아무개 교수를 이모로 둔갑시켰다"며 "민주당이 한 후보자를 향해 조국 사태의 분풀이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그는 "한 총리 후보자 인준을 받아주길 바란다. 이건 민주당이 국민 앞에서 협치 의지를 보여줘야 하는 것"이라며 "한동훈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도 채택해 스스로 조국의 강을 건넜음을 증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