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분당신도시 재정비는 내가 적임"…안철수-김병관 표심 공략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2-05-11 15:09:37 수정 : 2022-05-11 15:09: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安 "노원병에서 해결해 본 문제"…金 "출발점은 특별법 제정"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김병관 경기분당갑 국회의원 후보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6·1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맞붙는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후보가 지역의 핵심 현안인 1기 신도시 재정비 추진에 한 목소리를 내며 표심잡기에 나섰다.

1기 신도시는 분당, 일산, 중동, 평촌, 산본 등 5곳이다. 분당신도시가 지난해부터 입주 30년이 되는 단지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올해는 일산·평촌·산본, 내년에는 중동신도시가 준공 30년 된 단지들이 등장하면서 단지별로 순차적으로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다.

'1기 신도시 재정비'는 단순히 준공 30년 차에 들어선 개별 단지의 재건축 사업이 아니라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신도시 전체의 도시계획을 어떻게 바꿀 것이냐에 대한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이에 따라 두 후보가 어떤 방향성의 분당신도시 재정비 추진 방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치러진 대선 과정에서도 윤석열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1기 신도시 재정비를 공약하며 경쟁한 바 있다.

안철수 경기 성남시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국민의힘 후보가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아름마을 두산·삼호아파트를 방문해 아파트지하실에서 주민들과 노후 배관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안 후보는 11일 오전 준공 30년이 넘은 분당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주민대표단과 간담회를 하고 "주거 환경이 중요한데 (주민분들께서)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지적해주셔서 현안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는 게 정치인데 더 잘 파악하고 더 좋은 방법들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19·20대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였던 서울 노원병을 거론하며 "제가 재선했던 지역도 대부분 아파트 거주지역이었는데 이곳도 비슷한 환경이어서 아주 유사한 문제점들을 갖고 있었다"며 "한 번 해결했던 그런 문제들이기에 더 잘 해결해보도록 하겠다"고 재정비 문제 해법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이에 맞서는 김 후보는 지난 4일 민주당의 '1기 신도시 주거환경 개선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해 "대선 기간 여야 모두 1기 신도시 재정비 공약을 내놓아 주민들의 기대가 부풀어 있는 게 사실"이라며 "그 출발점은 1기 신도시 특별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1기 신도시 개선 특위에 참가한 의원들, 전문가들과 함께 특별법을 통해서, 한꺼번에 노후화되고 있는 1기 신도시에 대한 해법을 찾아보겠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