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골치덩어리 바이든 차남, 할리우드 거물 변호사에 거액 빌려 생활

입력 : 2022-05-11 14:54:22 수정 : 2022-05-11 14:54: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바이든 차남, 변호사이자 케빈 모리스에게 25억원 이상 빌려
탈세 혐의 관련 세금 내고 생활도…백악관, 기소 앞두고 난감
FILE - President Joe Biden hugs first lady Jill Biden, his son Hunter Biden and daughter Ashley Biden after being sworn-in during the 59th Presidential Inauguration at the U.S. Capitol in Washington, Jan. 20, 2021. A federal grand jury has heard testimony in recent months about Hunter Biden’s income and payments he received while serving on the board of an Ukraine energy company. That's according to two people familiar with the probe. (AP Photo/Carolyn Kaster, File)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이 할리우드 변호사로부터 재정 지원을 받아 우려를 낳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헌터는 애니메이션 시리즈 '사우스파크'의 라이선스 계약 중개로 큰돈을 번 변호사이자 소설가인 케빈 모리스에게서 200만달러(약 25억원) 이상을 빌렸다.

 

돈은 생활비와 체납 세금을 내는 데 사용했다. 현재 헌터는 외국 기업 거래 및 탈세 관련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모리스는 헌터의 친자 확인 및 양육비 소송을 조언하고, 작년 회고록 출간을 돕는 등 헌터의 친구이자 후원자 역할을 해왔다.

 

그는 헌터의 회고록을 기반으로 한 다큐멘터리 제작도 후원할 계획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때 조 바이든 당시 민주당 후보를 공격하고자 헌터의 개인사를 물고 늘어졌다고 비판하며 헌터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피해자로 묘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제기한 헌터의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업 근무 관련 의혹을 공개적으로 반박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헌터는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이던 시절 우크라이나 가스회사 부리스마에서 이사로 활동했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를 두고 아버지의 영향력을 활용해 고액 연봉을 받고 일했고, 부리스마에 대한 현지 검찰 수사를 바이든 당시 부통령이 무마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헌터의 마약 중독, 이혼, 미망인 형수와 연인 관계 등 복잡한 개인사가 드러나기도 했다.

 

백악관에서 헌터와 모리스의 관계를 바라보는 시선은 엇갈린다.

 

바이든 대통령의 측근들은 형의 죽음과 마약 중독으로 망가진 헌터의 인생을 모리스가 바로 잡고 수사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정서적 안정을 제공한다고 여긴다.

 

헌터가 모리스에게서 빌린 돈으로 세금을 내면 검찰이 세금 관련 혐의로 그를 기소하는 게 어려워질 수도 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의 우군 중에는 헌터를 골칫거리로 여기는 이들도 있다.

 

헌터가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공개적으로 맞붙는 게 부담스러운 데다 대통령의 아들이 부유한 후원자의 재정 지원을 받는 게 부적절하게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헌터가 우크라이나 가스회사에서 받은 돈을 연상케 할 수도 있다.

 

모리스는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고, 백악관도 논평을 거부했다.

 

모리스의 동료들은 모리스가 2019년 바이든 대선 캠페인 모금행사에서 헌터를 만나 가까워졌다고 전했다.

 

모리스는 헌터를 만나기 전 바이든 대선 캠페인에 2800달러를 기부했으나 헌터를 만나고서는 5만5000달러를 냈다.

 

NYT는 "모리스와 헌터의 움직임은 연방 검찰이 헌터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백악관에 정치적으로 부담스러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