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객인 척하다 ‘스윽’ 축의금 든 가방 도둑맞았다…CCTV에 찍힌 범인 열흘 넘게 행방 묘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1 14:39:01 수정 : 2022-05-11 17:0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일 오후 경기 광명시의 한 예식장에서 축의금이 든 가방 등 가방 3개를 훔친 용의자가 예식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광명=연합뉴스

 

50~60대로 보이는 한 여성이 결혼식장에서 하객인 척 서성이다 기념 촬영을 하는 틈을 타 축의금 등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용의자의 얼굴이 나온 폐쇄회로(CC)TV 영상도 있으나 열흘 넘게 행방이 묘연하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도 광명시의 한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올린 신랑 A씨는 수백만원 상당의 금품을 도둑맞았다.

 

결혼식 날이었던 지난 1일 예식을 마친 A씨와 가족은 오후 3시10분쯤 기념 촬영 중이었다.

 

이 틈을 타 50~6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B씨는 A씨의 처형과 처제, 할머니 등 세 사람의 가방의 들고 달아났다.

 

도난당한 가방 안에는 지갑과 휴대전화 등은 물론이고 순금 3돈과 신부 친구들이 별도로 챙겨준 축의금 일부가 들어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념 촬영을 마친 A씨와 가족은 피해 사실을 알아차리고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예식장 내 CCTV를 확인하는 등 수사에 들어갔다.

 

CCTV에는 용의자 B씨가 결혼식이 시작되기 30분 전부터 들어와 서성대는 장면과 A씨 가족 측에 하객인 것처럼 말을 거는 장면, 훔친 가방을 들고 예식장 밖으로 나가는 모습 등이 그대로 찍혔다.

 

A씨는 이후 통신사를 통한 휴대전화 위치 추적으로 B씨가 절도한 가방 안에 든 전화기를 광명역 7번 출구 인근에 버리고 간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A씨는 재차 경찰에 신고했고, 다시 출동한 경찰은 광명역 내 CCTV에서 B씨의 얼굴이 명확하게 나온 고화질의 영상을 확보했다. 또 B씨가 버스를 타는 방향인 5번 출구 쪽으로 달아났을 것으로 판단했다.

 

현재 경찰은 CCTV 및 버스 블랙박스를 살펴보는 한편 광명 이외에서 비슷한 유형의 사건이 발생한 바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