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중권의 조소 “한동훈이 민주당 발라버려. 개그 콘테스트 보는 줄”

입력 : 2022-05-11 14:45:38 수정 : 2022-05-11 15:12: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韓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민주당 의원들 청문회가 돼버렸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지켜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한 후보자가 더불어민주당을 발라버렸다”고 논평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0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한 후보자가 민주당 의원들을 판판이, 속된 말로 발라버렸고, 민주당은 개그콘테스트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최강욱 의원은 영리법인 ‘한**’을 보고 ‘(한 후보자의) 딸 아니냐’고 질러 버리고 김남국 의원은 이모 교수를 갖다가 이모로 이해를 해 ‘조모냐, 고모냐, 장모냐’ 비아냥을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영민 의원이 ‘비서실장한테 연락하지 왜 김건희한테 연락하나’라고 하자 한 후보자는 ‘검찰총장은 비서실장이 없습니다’라고 답했다”면서 “‘그러면 가장 밑의 직속 부하한테 연락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하자 한 후보자는 ‘그게 저인데요’라고 했을 때 ‘개그콘테스트’가 됐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민주당 의원들의 청문회가 돼버렸다”면서 “한 후보자 의혹 중 가장 중요한 건 논문 대필 부분인데 그걸 제대로 짚지 못했다”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의원들이) 자꾸 조국을 옹호하려고 하다 보니 스텝이 꼬여서 정교하게 들어가지 못한 것”이라고 분석한 뒤 “보는 내가 답답하더라”고 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또 “윤리적인 책임 부분을 명확하게 짚었어야 되는데 그 부분을 자꾸 조국보다 더 한 것이니 뭐니 이렇게 하다 보니 말이 꼬여버렸다. 공직자 자격검증이 아닌 낙마시키려는 의도가 너무 앞서 망쳐버렸다”고도 했다.

 

이어 “상식적으로 볼 때 (한 후보자 딸 의혹은) 분명 외국대학 입학을 위한 ‘스펙 쌓기’였다”면서 “그 부분을 분명하게 얘기하고 사과를 받아내야 하는데 제대로 공격을 못해 (한 후보자가) 애매모호하게 사과하긴 했지만 명확한 사과는 못 받아냈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우울한 시절에 모처럼 웃을 수 있어서 좋았다”라며 인사청문회를 비웃었다.

 

그는 “저런 머리로 법을 만들어 170석 쪽수로 밀어붙이니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 되는 것”이라며 “처럼회 의원들의 지적, 윤리적 수준이 워낙 바닥이다 보니 상대적으로 한동훈만 돋보이게 된 꼴. 얘들아, 그 사람 너그들(너희들) 수준 아니”라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