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거 앞두고 전남서 금품 살포 의혹 잇따라… 선관위·경찰 조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1 13:58:08 수정 : 2022-05-11 13:58: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스1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남에서 금품 살포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선거관리위원회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1일 선관위와 경찰 등에 따르면 강진군선관위는 최근 강진의 한 음식점에서 강진원 예비후보와 함께 모임에 참석한 A씨가 다른 참석자에게 현금을 건넨 영상을 제보받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5일 저녁 10여명이 참석한 사적 모임에서 현금을 전달했다. 

 

선거사무원으로 등록된 사람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강 예비후보는 A씨가 임의로 한 행동이며 본인은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성에서도 지역 주민이 수십명의 권리당원 명단을 관리하며 금품을 살포한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전남경찰청 반부패수사2대는 보성 주민 B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역 주민 C씨에게 봉투를 건네며 경선 투표 참여를 독려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최근 B씨의 집을 압수수색해 권리당원 수십명의 명단이 들어 있는 태블릿 PC와 현금 50만원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가 정당한 방법으로 당원 명단을 확보했는지와 자금의 출처를 조사하고 있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