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시다, 獨 총리에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해달라” 요청…이례적 직접 압박

입력 : 2022-05-11 12:21:27 수정 : 2022-05-11 19:23: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월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서 철거 요청”
베를린 미테구 모아비트 지역에 설치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베를린=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했다고 11일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달 28일 방일한 숄츠 총리와 회담에서 “(독일 베를린시에) 위안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유감이다. 일본의 입장과 전혀 다르다”며 철거를 위한 협력을 요구했다.

 

신문은 “총리가 위안부상 철거를 직접 요청하는 것은 이례적이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금까지 여러 가지 수준에서 철거를 압박해왔으나 총리가 전달하면 강한 메시지가 된다”고 철거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사실에 반하는 기재를 방치할 수 없다. 시민단체 측의 움직임고 있기 때문에 보통 수단으로는 할 수 없으나, 총력전으로 철거 실현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 간부가 주장하는 ‘사실에 반하는 기재’란 소녀상이 설치된 단에 적혀진 “제2차 대전 중 일본군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무수한 소녀와 여성을 강제 연행해 성노예로 만들었다”는 문장이다.

 

독일 수도 베를린시 미테구(區)에는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지난 2020년 9월25일 설치됐다.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가 설치를 주도했다.

 

일본 정부의 항의로 미테구청은 설치 2주 만인 같은 해 10월 철거 지시를 내렸다가 코리아협의회가 소송을 제기하자 명령을 보류했다. 당시 일본 측은 정부와 여당, 지방자치단체 등 전방위로 철거를 압박한 바 있다.

 

미테구는 설치기간을 1년으로 허용했다가, 작년 8월 설치기간을 1년 더 연장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