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산시, ‘시민참여형 마을교부세 사업’ 31억 투입

입력 : 2022-05-12 01:00:00 수정 : 2022-05-11 10:3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울산시가 주민들이 낸 주민세로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의 현안을 해결하는 사업을 올해도 추진한다.

 

울산시는 이 같은 내용의 ‘2022년도 시민참여형 마을교부세 사업’을 확정해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4개구, 44개동 행정복지센터와 주민자치회 중심의 지역회의를 통해 주민제안사업을 수렴했다. 이후 시 주민참여 예산위원회, 운영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121건의 사업을 확정했다.

 

이들 사업 추진에는 31억300만원의 사업비가 쓰인다.

 

구·군별로는 중구 42건(7억7000만원), 남구 37건(11억200만원), 동구 20건(5억2500만원), 북구 22건(7억600만원) 등이다.

 

분야별로는 환경개선분야가 65건으로 전체의 53.7%를 차지했다. 담장을 도색하고 벽화를 그리는 내용 등이다.

 

동네한바퀴 작은 음악회 개최와 같은 문화관광 18건(14.9%),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등 안전안심 17건(14.1%), 가족이 함께하는 생생체험단 운영 등 주민자치 9건(7.4%) 순으로 많았다.

 

이 밖에 지역특화 5건(4.1%), 보건의료 분야 3건(2.5%), 사회복지 2건(1.7%), 마을스마트화 1건(0.8%), 교육 1건(0.8%)의 사업이 추진된다.

 

특히 올해는 공업탑 종하거리 청소년 문화축제, 썸머 버스킹 페스티벌, 한 여름의 북캉스와 같은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사업들도 선정됐다. 시는 이들 사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이달 중순쯤 4개 구에 사업비를 교부하고, 시민참여형 마을교부세 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한편, 시민참여형 마을교부세 사업은 ‘울산형 마을뉴딜’ 대표사업으로, ‘2021년 지방정부 우수정책 경진대회’에서 최고 등급인 1급 포상을 수상한 바 있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