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류현진, 15일 탬파베이전 선발 확정… 최지만과 맞대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1 09:35:06 수정 : 2022-05-11 09:3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류현진. AP연합뉴스

부상으로 이탈했던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5일 선발 복귀가 확정됐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11일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15일 탬파에서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류현진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릴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복귀전을 치르게 됐다. 또한 고교 후배인 탬파베이 최지만(31)과 맞대결 성사 가능성도 생겼다. 

류현진은 최근 몬토요 감독이 언급한 ‘피기백(piggyback)’ 전략에 따라 복귀전에서 무리하는 대신 임시 선발투수였던 로스 스트리플링과 함께 마운드를 책임질 수도 있다. 원래 '목말 타기'라는 뜻인 피기백은 선발 투수 두 명을 한 경기에 내는 전략으로, 국내에서는 주로 ‘1+1'로 표현한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출발이 좋지 않다. 개막 후 2경기 합쳐 7.1이닝밖에 소화하지 못했지만 11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이 13.50까지 치솟았다. 여기에 왼쪽 팔뚝 통증으로 지난달 18일 부상자 명단(IL)에 오르기까지 했다.

캐치볼과 불펜 투구, 라이브 피칭을 무사히 소화한 류현진은 지난 8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더럼 불스(탬파베이 레이스 산하)와 경기에 등판해 4이닝 74구 5피안타(1홈런) 무사사구 6탈삼진 5실점(2자책점)으로 복귀 준비를 마쳤다.

류현진의 등판 날짜가 확정되면서, 최지만과 두 번째 맞대결에 대한 기대감도 커진다. 류현진과 최지만은 2021년 5월 24일 빅리그에서 첫 맞대결을 벌여 당시 최지만이 3타수 1안타(2루타)를 기록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