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운대 횟집 먹튀男’ 경찰 수사 착수…피해 업주 “용서는 없다”

입력 : 2022-05-11 08:22:57 수정 : 2022-05-12 15:3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의 한 횟집에서 음식을 먹고 사라진 남성들. 사진=커뮤니티 캡처

 

부산 해운대 횟집에서 ‘먹튀’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업주는 “용서는 없다”고 밝혔다.

 

전날인 1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저녁 7시 30분쯤 해운대구 한 횟집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생선회와 소주 등 4만 8000원 상당의 음식을 먹고 사라졌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 중이다.

남성들이 먹은 음식. 사진=커뮤니티 캡처

횟집 주인 A씨는 이 남성들의 모습을 인터넷상에 공개하고 이들을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그는 앞선 9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먹튀 사건 공개수배, 노모자이크’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음식값을 계산하지 않고 사라진 남성 2명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A씨는 “지난 6일 저녁에 계획적인 먹튀 사건을 당했다”며 “계산을 하지 않고 먹튀 한 두 청년을 공개수배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이어 “당해도 귀찮아서 신고를 안 하거나, 처벌이 약해서인지 경찰들도 사건대응에 소극적인 것 같다”며 “열심히 사는 자영업자들을 힘 빠지게 하는 먹튀 범죄를 용인하는 사회 분위기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 이후로 트라우마가 생겨서 정상적인 서비스와 영업이 되겠나”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이 사람들을 알거나 결정적 제보를 해주시는 분에게 10만 원 상당의 음식점 이용권 또는 백화점 상품권을 사례하겠다. 잡히면 용서나 합의는 없다. 보상도 필요없다”고 경고 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