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미 대아산업서 60대 근로자 지게차 깔려 사망… 중대재해법 위반 조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1 00:22:53 수정 : 2022-05-11 00:2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용노동부. 연합뉴스

경북 구미의 골판지 제조 공장에서 60대 근로자가 작업 도중 사고로 숨져 노동 당국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나섰다.

 

10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40분쯤 구미의 대아산업 2공장에서 A(63)씨가 운전하는 지게차가 코너를 돌다가 넘어졌다. A씨는 지게차에 깔려 사망했다.

 

대아산업은 50인 이상 사업장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 사업장이다. 올해 1월27일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됨에 따라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건설업은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사업장에서 근로자 사망 등 중대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사고를 막기 위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경영책임자를 처벌할 수 있다.

 

고용부는 “사고 발생 후 작업 중지를 명령했다”며 “중대재해처벌법,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