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터키 차나칼레대교, 포스코 강재 13만 6000t 사용

입력 : 2022-05-11 01:00:00 수정 : 2022-05-10 19:39: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 최장 현수교 터키 차나칼레대교가 최근 개통해 터키 남부를 잇는 연결고리로 주목받고 있다. 차나칼레대교를 이용하면 배로 1시간 이상 소요되던 거리를 6분 만에 갈수 있게 됐다.

 

10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따르면 포스코가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교통 허브로 주목 받고 있는 차나칼레 대교 건설에 큰 역할을 해 의미를 더하고 있다.

 

차나칼레대교 건설 과정에 포스코 제품 13만 6000t이 사용됐기 때문이다. 총 길이 3563m, 주탑 높이 334m에 현수교 곳곳에는 포스코가 만든 제품이 들어갔다.

 

포스코는 주탑에 들어가는 후판 3만 9천t부터 데크용 후판 5만 3천t, 케이블용 선재 4만 4천t까지 건설 과정에서 필요한 강재 전량을 공급했다.

 

이번 대형 프로젝트 수주의 비결은 바로 포스코만의 솔루션 노하우였다는 평가다. 일반적으로 교량 프로젝트는 설계사에서 설계를 완료한 후 시공사 및 구조물 제작사와 강재 공급처에 대해 협의를 진행한다.

 

하지만 차나칼레대교는 설계 전부터 시공사를 선정해 설계 단계부터 시공사, 공급사가 협력하는 'Design-Build'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세계 최장 현수교 터키차나칼레대교. DL이엔씨 제공

포스코는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사의 입맛에 맞는 소재를 개발하고, 고객 가치를 향상시키는 강재 활용 아이디어 등 강재 통합 솔루션을 제시해 강재를 전량 수주할 수 있었다.

 

이 같은 성과는 포스코 강재의 우수한 품질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현수교는 케이블로 지지되는 다리인만큼 상판과 주탑을 연결하는 케이블의 성능이 중요하다.

 

차나칼레대교의 케이블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한 케이블용 선재 포스케이블(PosCable)로 만들어졌다.

 

고려제강은 포스케이블을 묶어 1960MPa(메가파스칼)급의 인장강도(케이블이 끊어지기 직전까지 무게를 감당할 수 있는 능력)를 가진 직경 5.75mm의 초고강도 강선을 제작했고, 강선 1만 8288가닥을 촘촘하게 엮어 강력한 케이블을 만들어냈다.

 

케이블 하나의 직경은 881mm로 일반 승용차 6만 여대 무게에 달하는 10만t의 하중을 지지할 수 있다.

다리 상판과 주탑에는 포스코의 후판이 사용됐다. 다리 상판에 사용되는 강재는 차량 하중을 버티면서도 주탑과 주탑 사이의 긴 거리를 지탱할 수 있을 만큼 강도와 강성이 높은 후판이 사용됐다.

 

주탑에 사용되는 강재 역시 케이블의 인장력을 지지해야 해 높은 강도가 요구되고, 안전을 위해 내진성 또한 필수적으로 갖춰야했다. 어떠한 기후에도 버틸 수 있는 내후성도 필요했다.

 

세계 최장 현수교 건설에 최적화된 강재를 공급하기 위해 포스코는 기존 국내외에서 쌓은 교량용 강재 솔루션을 총동원해 기존 강재보다 강도, 인성, 용접성 등이 개선된 내후성강, 구조용강 등의 후판을 개발했다.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 이상일 과장은 "세계 최장 현수교에 포스코의 제품을 공급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포스코의 국산 강재를 이용해 한국 건설사들이 공사했다는 점에서 한국 산업의 저력을 느낄 수 있는 기념비적인 프로젝트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