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여사 TPO 맞춘 ‘흑백 대비’ 패션 센스

입력 : 2022-05-11 07:00:00 수정 : 2022-05-11 18:15: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충원 참배 '검은색', 취임식 '흰색' 일색으로 단장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입장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당선 이후 첫 공식 행보에서 김 여사는 상황에 적절히 맞는 '흑백 대비' 차림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뉴스1에 따르면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전 10시5분쯤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 도착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검은색의 식스버튼 블레이저 재킷, 검은색 스커트, 검은색 펌프스 등으로 예를 갖췄다. 액세서리(장식물)로는 작은 펜던트가 달린 목걸이를 착용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임명됐을 당시 긴 머리를 묶은 채 투피스 정장을 입고 청와대에 동행했으나, 이날은 어깨 길이의 단발머리에 자연스럽게 컬을 넣은 헤어 스타일을 선보였다.

 

약 40분 후인 오전 10시45분쯤 김 여사는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옷을 갈아입고 나타났다. 허리에 넓은 리본으로 포인트를 준 흰색 랩스타일 코트가 눈에 띄었으며, 안에는 아이보리 색상의 원피스를 착용하고 흰 펌프스를 신었다.

 

흰색에서는 흔히 순수함, 청렴함 등을 떠올릴 수 있으나, 이외에도 참정권과 새로운 시작 등을 알리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영부인 김정숙 여사 역시 꽃무늬가 들어간 흰 재킷과 흰색 원피스 등을 착용한 바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