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준호 “신현준 말에 영화 ‘친구’ 출연 안 했다, 가족 3대가 못 잊는 기억”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0 16:54:57 수정 : 2022-05-10 16:54: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배우 정준호가 평소 절친한 배우 신현준에 대해 폭로(?)했다.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정준호, 최대철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김태균은 “동료 신현준에게 시나리오를 보여주기도 하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정준호는 “신현준에게 왜 보여주냐”라며 “신현준은 시나리오 보는 눈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를 들은 김태균이 “신현준이 영화 ‘친구’ 시나리오가 진부하다고 해서 출연하지 않은 것 때문에 원한을 산 것 아닌가”라고 다시 질문하자 정준호는 “하지만 그 말 듣고 안 한 것치고 영화가 너무 대박이 났다. 가족 3대가 잊어버리지 못하는 기억”이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균이 “그냥 했으면 됐잖아요”라고 말했지만, 정준호는 “신현준의 촉을 믿었다”며 “영화 ‘장군의 아들’ 등에 출연하며 독보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으니 그의 촉을 믿었다.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혔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