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산 도착한 文 "주민들께 전입신고…완전 해방, 새출발 기대"

입력 : 2022-05-10 15:47:54 수정 : 2022-05-10 15:4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역을 떠나 귀향길에 올랐던 문재인 전 대통령은 10일 울산 통도사역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이제야 무사히 잘 끝냈구나라는 실감이 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20분께 울산 통도사역 앞 광장에 기다리고 있던 지지자들에게 밝힌 귀향 소감에서 "드디어 제가 살던 동네로 돌아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어제 청와대를 오면서 아주 멋진 퇴임식을 선물 받았다"며 "공식 행사도 아니고 청와대가 기획한 것도 아니었는데 청와대 밖에서 퇴근을 기다리던 많은 시민들이 아주 감동적인 퇴임식을 선물해주셨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역대 어느 대통령도 받지 못한 아주 아름답고 감동적인 퇴임식을 선물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덕분에 대통령 재임 기간 내내 힘들었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과 함께 행복할 수 있었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저는 이제 해방됐다. 이제 자유인"이라며 "약속드렸던 대로 제가 원래 살던 동네로 돌아왔고, 약속드린 대로 빈손으로 갔다가 빈손으로 돌아왔지만 훨씬 부유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살집은 마당도 넉넉하고 텃밭도 넓다. 서울에 있는 동안 반려견 4마리가 더 늘어서 반려견이 5마리, 반려 고양이 1마리 모두 여섯 마리가 됐다"면서 "(이만하면) 부자죠?"라고 반문했다.

 

문 전 대통령은 과거부터 함께해 온 반려견 마루와 반려묘 찡찡이, 취임 후 입양했던 토리는 물론, 2018년 평양 방문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았던 풍산개 한 쌍 '금강·송이'를 퇴임에 맞춰 양산 사저에서 키우는데 필요한 절차를 마쳤다.

 

문 전 대통령은 "앞으로 반려 동물들 잘 돌보면서 아내와 함께 농사도 열심히 짓고, 마실도 다니면서 동네 주민들과 막걸리 잔도 나누고, 길 건너 이웃인 통도사도 자주 놀러다니면서 주지 스님과 성파 종정 스님께서 주시는 차도 얻어 마시기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까운 성당에 다니기도 하면서 아내와 함께 아름답게 잘 살아보겠다. 저는 새롭게 시작할 또 다른 삶이 너무나 기대 된다"며 "잘 지켜봐주고 끝까지 성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정숙 여사는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행복하다'고 했다"며 "제가 옆에서 꼭 여러 분들의 마음같이 잘 지켜드리고 행복하게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 부부는 오후 2시26분께 차량으로 자택이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로 이동했다. 통도사역부터 평산마을회관까지 13㎞ 구간을 약 20분 가량 이동해 도착했다.

 

평산마을회관 앞 역시 문 전 대통령 부부의 귀향을 환영 나온 인파들로 가득했다.

 

마이크를 잡은 문 전 대통령은 "우리 평산마을 주민들께 전입신고 드린다"며 "제 집으로 돌아와보니 이제야 무사히 다 끝냈구나 그런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내려오는 기차 간(안)에서 제가 살 집 위로 해무리가 뜬 사진을 봤다"며 "저를 축하해주는 것이 또 여러분 모두를 환영해 주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이 서울을 떠난 시각 양산 인근 하늘에 뜬 무지개를 언급한 것이다.

 

아울러 "이곳 평산마을에서 보내게 될 제2의 삶, 새로운 출발 저는 정말 기대가 많이 된다"며 "저는 이제 완전히 해방됐다. 자유다. 제 아내와 함께 얽매이지 않고, 이제 자유롭게 잘 살아보겠다"며 "여러분을 끝까지 사랑하겠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