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월 1만3193원 아껴… 신규 가입자 수 2배↑

입력 : 2022-05-11 01:00:00 수정 : 2022-05-10 15:49: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1분기(1∼3월) 알뜰교통카드 월 신규 가입자 수가 지난해 2배 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22년도 1분기 알뜰교통카드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최대 20%의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약 10%의 추가할인을 제공하는 교통카드다.

 

대광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은 대중교통을 37.5회 이용하고, 5만7635원의 요금을 지출했다. 이 과정에서 총 1만3193원의 마일리지 적립과 카드 할인 혜택을 받아 교통비 지출액의 22.9%를 절감했다.

 

올해 1분기 월 평균 신규 가입자수는 2만1885명으로 지난해 월 평균 1만542명과 비교해 2배 이상 늘었다. 대광위는 2021년 8월부터 예산 부족으로 신규 가입을 중단했던 서울시가 올해 1월부터 신규 가입을 재개하면서 알뜰교통카드 이용객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박정호 대광위 광역교통경제과장은 “알뜰교통카드 이용자가 대폭 증가하는 성과가 나타났다”며 “2분기 이후에도 참여지역 확대 등을 통해 더 많은 국민이 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개선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