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분당갑 면접 본 安 "정권교체 결과 시작되는 날…감회 새로워"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2-05-10 15:44:47 수정 : 2022-05-10 15:44: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회 주시면 내일부터 더 열심히 뛸 것"
6.1 재보궐선거 분당갑에 출마 선언한 안철수 전 인수위원장이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천 면접을 받고있다. 뉴스1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은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면접을 봤다.

안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의 추가 공천신청을 통해 공천을 신청했고 이에 따라 이날 혼자 추가 면접을 봤다. 면접 뒤 안 전 위원장은 분당갑 지역에서 공천이 확정됐다.

분당갑에는 책 '굿바이, 이재명'을 쓴 장영하 변호사, 정동희 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등이 공천을 신청했다. 박민식 전 의원은 전날 중도 포기를 선언했다.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던 안 전 위원장은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면접에 앞서 윤상현 공관위원장, 한기호 사무총장 등과 취임식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한 총장이 먼저 "고생하셨다"고 인사를 건네자, 안 전 위원장은 "저도 감회가 새롭다. 너무 고생 많이 하셨다"고 화답했다.

6.1 재보궐선거 분당갑에 출마 선언한 안철수 전 인수위원장이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천 면접을 받고있다. 뉴스1

이어 분당갑 출마 결정과 관련, "기회를 주신다면 내일부터 더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윤 위원장이 "윤석열정부 탄생이 감개무량하다"고 말을 꺼내자, 안 전 위원장은 "아침에 미세먼지가 하나 없는 하늘을 한참 쳐다봤다. 하늘도 이제 새로운 정부의 출범을 이렇게 맞이해주시는구나 (생각했다)"고 했다.

안 전 위원장은 "그리고 옛날 생각이 났다. 암울했던 시절에 저 나름대로 몸을 던져 서울시장 선거를 승리로 이끌고, 또 이런 후보 단일화로 정권교체까지 이뤄서 이제 오늘이 바로 그 결과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정말 감회가 새로웠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안 전 위원장이 작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여론조사 단일화'를 통해 오세훈 시장과 후보 단일화를 하고, 지난 3·9 대선에서는 윤 대통령과 대선 후보 단일화를 해 보수 정권이 5년 만의 정권교체를 이루는 데 기여했음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전 위원장은 윤 위원장이 "(대통령 취임식에) 하늘의 축복을 의미하는 오색 무지개가 떴다고 (한다)"고 말을 꺼내자 "저도 봤다. 인터넷에 보니까 무지개가 떴다고"라고 웃으며 맞장구를 쳤다.

6.1 재보궐선거 분당갑에 출마 선언한 안철수 전 인수위원장. 뉴스1

안 전 위원장은 40분에 걸친 면접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군에 대한 정책, 교육 철학이라든지, 경기도를 중심으로 한 산업화가 어떻게 발전되는 게 올바른 것인가 등 정책에 대해 많이 물어보셨고, 질문보다는 제가 답하는 시간이 더 길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경선' 대신 '단수공천' 또는 전략공천을 받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당의 뜻을 따르겠다"고만 답했다.

민주당에서 지역구를 바꿔 출마하는 자신에 대해 '떴다방'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선 "원래 사람들은 자기 생각대로 남을 보고 세상을 보기 마련"이라고 받아쳤다.

그는 선거 전략에 대해 "열심히 한 분이라도 더 뵙는 거다. 제가 초선 때 상계동에 나갔을 때 한달 내내 운동화를 신고 계속 걸었는데 모든 골목을 한달간 다 걸으니 운동화가 떨어졌다. 그 정도로 이번에도 열심히 다니겠다"고 말했다.

6·1 지방선거 경기지사에 출마한 김은혜 후보와 러닝메이트를 이룰 지 묻는 말에는 "여러가지 경기도 발전에 대한 기술적인 부분 관련 자문을 저한테 많이 해주신다. 그걸 실제로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이 '판교밸리' 아니겠나"라며 "함께 협력할 일들이 저는 많을 거라 믿는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