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폐기처분 육류 불법으로 빼돌려 팔았다… 50대 업자 구속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0 16:00:00 수정 : 2022-05-10 15:5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재로 유독물질에 노출돼 폐기해야 할 육류를 빼돌려 불법 가공·판매한 업자가 구속됐다.

 

대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폐기처분 대상 축산물을 판매한 혐의(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로 도축 직판장 업체 관계자인 50대 A씨를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1월 불이 난 대전 대덕구 한 축산물 도축 직판장에서 10억원 상당의 폐기처분 대상 육류를 불법으로 빼돌려 가공한 뒤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직판장에 보관돼 있던 축산물은 그을음 등의 피해를 봐 대부분 폐기처분 명령이 내려졌다. A씨 등은 축산물 이력번호를 바꾸는 등의 수법으로 육류를 유통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는 먹거리를 시중에 유통한 것은 큰 범죄”라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