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대통령 본격 업무 개시…1호 결재 한덕수 임명동의안

관련이슈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0 14:57:36 수정 : 2022-05-10 16:3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취임식 후 용산 집무실에서 업무 개시
한덕수 임명동의안…국회 인준 촉구 의도
추경호 등 7개 부처 장관 임명안도 결재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용산 집무실에서 업무를 시작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식을 마치고 낮 12시30분께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해 직원들과 간단히 인사를 나눈 뒤 5층에 마련된 제2 집무실에서 곧바로 업무에 들어갔다. 윤 대통령의 집무실 첫 업무는 언론에 8분가량 공개됐다.

 

윤 대통령의 1호 결재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다.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 찬성을 얻어야 한 총리 후보자를 총리로 임명할 수 있다.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한 총리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지목하고 있어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그럼에도 윤 대통령이 한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1호 안건으로 결재한 것은 초대 총리로 임명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며 국회에 인준을 촉구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방부·환경부·고용노동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등 7개 부처 장관 임명안, 대통령실 정무직 임명안, 부처 차관 임명안도 결재했다.

 

윤 대통령은 김대기 비서실장, 강인선 대변인, 최영범 홍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김성한 안보실장, 김용현 경호처장 등과 대화도 나눴다.

 

윤 대통령이 "고생 많으셨다"고 격려하자 김 실장은 "(취임식 때) 하늘에 무지개까지 떠서 대한민국이 다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열심히 해야죠"라고 말하자 김 실장은 "'자유'를 소재로 한 취임사는 아주 좋았다. 예상보다 훨씬 더 박수가 많이 나온 거 같다"고 말했다. 최영범 홍보수석은 "행사하는 동안 무지개가 떠서 시민들이 찍어 SNS에 올리기도 하고, 이런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