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盧·朴·文 0번, MB 8번… 尹 취임사엔 ‘환경’ 얼마나 등장했나

, 윤석열 시대 , 환경팀

입력 : 2022-05-10 14:45:33 수정 : 2022-05-10 15:0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역대 대통령 취임사서 기후·환경 언급한 경우 거의 없어

尹 취임사 '기후' 1번 등장하는 데 그쳐
환경·지구·탄소 등 관련 단어는 없어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사에서 기후·환경에 관한 키워드는 얼마나 등장했을까.

 

기후위기로 사회 전반에 걸쳐 대대적인 전환이 요구되고 있지만 이번 취임사에서 관련 단어는 한 번 등장하는 데 그쳤다. 취임사 초반 “지금 전 세계는 팬데믹 위기, 교역 질서의 변화와 공급망의 재편, 기후 변화, 식량과 에너지 위기, 분쟁의 평화적 해결의 후퇴 등 어느 한 나라가 독자적으로 또는 몇몇 나라만 참여해서 해결하기 어려운 난제들에 직면해 있습니다”라고 언급됐다. 환경이나 지구, 탄소 등 관련 단어는 등장하지 않았다.

 

이에 비해 ‘성장’과 ‘경제’는 각 4번(초저성장과 북한경제는 제외), ‘시장’은 2번 나왔다. 

 

이 밖에 ‘자유’는 총 35회 언급됐고, ‘국민’ 15번, ‘평화’도 12번 등장했다. 약 17분의 연설이 이어지는 동안 자유의 가치를 강조하는 대목에서는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역대 대통령 중에도 취임사에서 기후·환경을 언급한 경우는 거의 없다.

 

노무현·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 모두 환경, 지구, 탄소, 기후를 한 차례도 언급하지 않았다. ‘녹색성장’을 내세운 이명박 전 대통령만 환경 7번, 지구와 탄소를 1번씩 언급했을 뿐이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도 재임기간(2008∼2013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지는 못했다. 5년간 온실가스 배출량은 5억9400만t에서 6억9700만t으로 17% 늘었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