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남국 ‘이모 교수 → 이모’ 착각에… 김종민 “약간의 실수”

입력 : 2022-05-10 13:55:19 수정 : 2022-05-10 13:5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강욱 ‘한국쓰리엠’ 지적엔 “큰 구조가 왜곡된 건 아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왼쪽), 최강욱 의원. 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모 교수’라고 적힌 문서를 ‘이모’라고 착각해 ‘실언 논란’에 휩싸이자, 같은 당 김종민 의원은 실수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큰 구조 자체가 왜곡된 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종민 의원은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남국 의원이 “한 후보자의 딸이 이모와 같이 논문을 쓴 것 아니냐”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이모가 아니라 ‘이모 교수’인 것으로 밝혀져 반격 당하고 있는 상황에 관해 “(청문회) 준비 부족이라기보다는 약간의 실수라고 봐야 한다”고 김남국 의원을 두둔했다.

 

그는 “초반에 그런 실수가 있었는데, 김남국 의원이 이모라고 한 건 사실은 외숙모”라고 했다. 이어 “친인척이라는 생각이 있으니 이모, 외숙모가 약간 헷갈렸던 것”이라며 “그 집안이 스펙 쌓기를 서로 주고받는다는 사례로 들다 착오를 일으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청문회 당시 최강욱 민주당 의원이 ‘노트북 기부 주체’인 ‘한**’이란 표기를 한 후보자의 딸이라고 주장하자, 한 후보자가 “영리법인으로 돼 있는 걸 보면 ‘한국쓰리엠’”이라고 정정한 것 역시 민주당 의원들의 ‘준비 부족’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관해 김종민 의원은 “잘못 말한 건 사실”이라면서도 “발언하다 보면 약간 착오를 일으킨 것이지, 근본적으로 큰 구조 자체가 왜곡되거나 그런 건 아니”라고 했다.

 

이어 “기부했던 주체는 한국쓰리엠이라는 법인이지만 그 밑에 한 후보자 딸이 주도했던 봉사단체 이름이 적혀 있다”면서 “이게 나중에 대학에 스펙으로 제출된다면 한 후보자 딸에게 수혜가 될 수 있는 아이템”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박주민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또 한동훈에 당했다”라는 일각의 조롱성 비판에 “몇몇 의원들이 자료를 조사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좀 오류가 있었던 부분도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러나 (후보자들) 거의 대부분 자료를 제공하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항변했다.

 

박 의원은 “심지어는 학적 등도 전혀 제공되지 않는 상황에서 저희들이 아주 어두운 상황에서 더듬어 나가는 상황이었는데, 대부분의 ‘스펙쌓기’ 부분에서 저희들이 점검했다고 보여진다”며 “그 과정에서 편법이나 탈법 부분에 대한 지적도 이어나갔다”고 설명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