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 전 대통령 온라인으로 전입 신고…이제 평산마을 주민

입력 : 2022-05-10 13:43:46 수정 : 2022-05-10 13:51: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 도착하기 전 행정적으로도 평산마을 주민이 됐다.

양산시 하북면 행정복지센터는 문 전 대통령 내외가 10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평산마을로 전입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오전 11시께 각종 민원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정부 대표포털 '정부24'를 통해 온라인 전입신고를 했다.

온라인 전입은 당사자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당사자가 '정부24' 홈페이지에서 전입 사유, 이사 전 살던 곳 주소, 이사 가는 사람, 이사 오는 곳 주소, 세대주 정보 등을 입력하면 곧바로 전입이 처리된다.

'정부24'는 PC나 스마트폰 앱으로 모두 이용이 가능하다.

다만,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공동인증서 등 본인임을 알리는 개인정보가 필요해, 문 전 대통령 본인이 서울에서 양산으로 내려오는 KTX를 타기 전 직접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전입신고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은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KTX울산역(통도사역)에 도착해 간단한 인사를 한 후 평산마을 회관에서 이웃으로 살게 될 주민들과 첫 대면을 하고 사저로 향할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